예림원

메인 컨텐츠

포토갤러리

  • 예림지기사진방
  • 꿈을빚는사람들
  • 생활에세이및좋은글
약도문자전송
  

생활에세이[좋은글]

홈 > 포토갤러리 > 생활에세이[좋은글]
생활에세이[좋은글]

우리 속에 묵은 것들은 버려내고..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예림지기 작성일13-11-07 09:38 조회905회 댓글0건

본문

책들을 버리고 조금 넓어진 자리에
난 화분을 놓아 두었더니 마음이 훨씬 여유롭습니다.
발도 편하게 뻗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.
쓰레기통을 비우고 나도 금세 새로운
쓰레기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들어차겠지만
비우는 일없이 채우기만 하는 삶과 깨끗이 비우고
다시 채우는 삶과는 질적인 차이가 있습니다.
쓰레기통을 손으로 싹 씻어 놓은 날 마음도 경안하여
얼마나 가볍고 가뿐하고 편안한지 모릅니다.
내 몸을 물로 씻고 햇볕 속에 서 있는 것 같습니다.
 
- 도종환 <그대 언제 이 숲에 오시렵니까> -
 
 
그것이 묵은 지식이든 사사로운 욕심이든
우리 안에 계속 채우기만 하면 머지않아
채울 수 있는 한계에 다다르게 됩니다.
 
가득 움켜쥐고 아무것도 버리지 않으려 하면
발 디딜 곳 없이 무언가 잔뜩 어질러진 방처럼
우리 생각도 탁한 먼지 속에서
신선하게 숨쉴 공기를 필요로 할지 모릅니다.
 
가끔씩 우리 속에 들어찬 묵은 것들을
말끔히 씻어내어 줄 필요가 있습니다.
 
좋은 하루 보내세요.
추천 1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빠른바로가기

  • 웹진
  • 후원
  • 자원봉사
  • 나의봉사시간조회
  • 1365자원봉사
  • 나의후원조회
  • 개인정보처리방침
  • TOP